Home / 금형 / 물리적 한계 극복하는 가공 솔루션은?

물리적 한계 극복하는 가공 솔루션은?

갈수록 복잡해지는 금형. 복잡해진 설계 만큼이나 가공 과정도 복잡해졌다. 그만큼 좋은 장비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기계라도 어찌할 수 없는 게 있다. 기계 외부의 온·습도는 물론 가공 중 발생하는 열이나 진동 등 다양한 변수와 이에 대한 대응이다. 이러한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작기계 메이커는 다양한 가공 솔루션을 모색하고 있다.

One-stop으로 코어 가공

금형산업은 내수 부진 장기화와 해외시장 경쟁 격화 등으로 생산과 고용, 시설 투자 등 많은 부분이 위축되고 있다. 특히 수주처의 단납기 대응력이 저하되면서 향후 산업 경쟁력의 약화가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있다. 이런 현장의 어려움에 화천기계는 3+2축 SMART CORE 솔루션으로 대응하고 있다.

01
SMART CORE (이미지 제공_화천기계)

SMART CORE는 여러 개의 경사면을 여러 번 세팅해서 가공해야만 하는 금형 코어의 가공이 세팅 한 번으로 가능하다. 작업자의 셋업 시간을 줄이고 정밀도를 높임으로써 납기일을 줄이는 것이 중요한 금형 업계에서는 특히 효율적이다.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둔 만큼 가공 시간단축에 효과적인 스마트 리지드 탭을 적용해 가공 중에 발생하는 비절삭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또한,서보 전류 제어를 통해 기계 공진을 효과적으로 회피하는 HRV3+를 통해 가공 면품위를 향상시켰다. 열변위와 진동을 최소화 하기 위한 구조도 적용됐다. 프레임 열변위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열재와 내· 외부의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기 위한 커버를 설계했다. 또한, 낮은 중심의 설계와 분리형 커버로 진동도 차단한다.

뿐만 아니라 SMART CORE는 전용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5축 전용 CAM없이 3축 CAM으로도 3+2축 CAM 작업이 가능하다. 직관적인 GUI를 적용해 3+2축 CAM 작업을 단순·자동화시켰다. 생성된 CAM 데이터를 이용해 간섭 체크 시뮬레이션, 가공 프로그램 자동 생성 및 전송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실제 장비와 동일한 환경을 설정하여 정확한 가공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공구 과부하 검출, 고능률 윤곽 제어, 절삭 이송 속도 최적 제어 시스템을 비롯해 스핀들, 프레임 변위 보정, 회전축 중심 최적화 시스템을 더해 신속하고 정밀한 작업을 보장한다.

고속 고품위 5면 가공엔?

아무리 좋은 기계라도 가공 조건을 조정하거나 오차 보정에 있어 숙련 작업자를 따라가기 힘들다. 최저임금 상승,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인력 운용도 녹록치 않은 현실에서 오쿠마는  5면 가공 문형머시닝센터 MCR-S Super로 고속 고품위의 프레스 금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MCR-S Super (이미지 제공_정일진흥)
MCR-S Super (이미지 제공_정일진흥)

MCR-S Super는 Hyper-Surface을 통해 가공 프로그램의 혼란을 자동으로 보정한다. 연마 수정 작업을 대폭 절감해 가공면의 띠와 줄무늬가 없는 고품위 면가공을 실현한다. 기계 설계와 제어 기술을 융합한 고정도의 열변위 제어 기술도 장착됐다. 주축 열변위를 제어하는 TAS-S와 환경 열변위를 제어하는 TAS-C가 치수 안정성을 향상시킨 덕분에 특 별히 환경적 변수를 제어하지 않은 일반적인 공장 환경에서도 고정도를 실현할 수 있다. 워크 중량을 자동으로 설정하는 SERVO NAVIAI, 최적의 가공 조건을 쉽게 검색할 수  있는 Machining Navi 기능도 장착됐다.

또한, MCR-S Super는 생산 리드타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는 연속 이송을 실현한다. 최적화 된 냉각으로 형상 정도를 유지하면서 가공 시간을 단축하기 때문. 고속 이송으로 높은 추종성도 확보할 수 있다. 자동차 사이드 패널 가공의 경우 종래기에 비해 가공 시간을 25% 단축한 사례도 있다. 황삭부터 정삭 가공까지 1대로 작업이 가능해 셋업을 변경하는 작업 시간도 대폭 단축했다. 빌트인 타입의 주축 헤드도 바리에이션이 풍부해 다양한 형상을 최적화된 조건에서 가공할 수 있다.

About 조아라 기자

인사이트를 넓힐 수 있는 기사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