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트렌드 / 뉴스/정책/지원사업 / 6,200억 보조금, 지방 투자 촉진한다

6,200억 보조금, 지방 투자 촉진한다

산업부가 11개 지자체와 협력해 21개 기업의 약 6,200억 원 규모의 지방 투자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2018년 4분기 지방 투자 촉진 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지난해 11월 개최하고 21개 기업에 국비 534억 원을 포함, 총 728억 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향후 820여 명의 지역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산업부는 “세계 경제의 저성장 기조 및 국내 산업의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대규모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지방 투자에 대해선 제정작으로 지원하는 등 지방 투자 보조금 지원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지방 신증설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 라인 구축 ▲조선 기자재 업체의 업종 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지원한다.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제도이다.

About 조아라 기자

인사이트를 넓힐 수 있는 기사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