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조엔지니어링 /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움직임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움직임

제조 엔지니어링이 제조 경쟁력을 좌우하는 열쇠로 떠올랐다. 급변하는 제조 환경 속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되면서다. 어느 때보다 제조 엔지니어링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이다.

일찍부터 소프트웨어 업계는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저변 확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행하는 동시에 미래 엔지니어의 역량을 키우기 위함이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경우 3D 캐드인 Solid Edge를 비롯해 Femap, Simcenter Amesim, Tecnomatix, Plat Simulation 등 다양한 제품군의 학생 소프트웨어를 제공 중이다. 프로그램 제공에 그치는 게 아니라 아카데믹 파트너 프로그램을 운영해 인재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는 초등학생부 터 대학원생, 직업학교 학생까지 대상으로 Solid Edge 엔지니어링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하기도 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 측은 “학생들의 엔지니어링 역량을 강화하고, 대외적으로 검증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공모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은 어린이를 타깃으로 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4세부터 14세 어린이들이 3D 모델링을 경험해 볼 수 있는  SOLIDWORKSR Apps for Kids가 그것. 웹 기반에서 흥미롭게 3D 모델링을 하고, 모델링 한 것을 3D 프린터로 프린트해 볼 수 도 있는 프로그램이다. 다쏘시스템코리아 관계자는 “어렸을 때부터 3D 디자인 설계에 대해 흥미를 갖고 자연스럽게 엔지니어링과 가까워 지도록 구성한 프로그램”이라며 “한국 학생들도 공학적 사고를 갖고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제공_오토데스크
이미지 제공_오토데스크

스타트업 지원으로 저변 넓혀

이제 업계는 학생들과 소프트웨어의 거리감을 좁히는 걸 넘어 스타트업을 직접 지원하는 방식으로 저변 확대에 나서고 있다. 다쏘시스템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솔리드웍스 엔터프러너(SOLIDWORKS for Entrepreneurs)를 운영 중이다. 이 프로그램에 선정된 기업은 솔리드웍스 제품군 중 최대 3개 제품 라이선스를 최장 12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다양한 기술 자료 제공과 온라인 교육 등도 포함한다. 국내에서는 사람의 신체적 능력을 강화하는 로봇공학 기술을 연구·상용화하는 엔젤로보틱스가 첫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 기업은 솔리드웍스를 이용해 완전 마비 장애인의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 워크온을 개발했다. 워크온은 UAE Robotics for good 챌린지에서 3위에 올랐다. 아시아에서는 유일한 결선 진출이다. 엔젤 로보틱스 외에도 세 곳의 스타트업이 솔리드웍스 엔터프리너 프로그램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다쏘시스템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솔리드웍스 엔터 프러너로 선정된 엔젤로보틱스 (이미지 제공_다쏘시스템)
다쏘시스템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솔리드웍스 엔터프러너로 선정된 엔젤로보틱스 (이미지 제공_다쏘시스템)

스타트업 기업을 직접 지원하는 방식 외에도 다쏘시스템은 솔리드웍스 메이커 스페이스 프로그램 (SOLIDWORKS Maker Space Program) 을 통해 국내 29개 팹랩을 지원하 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이노베이션팹랩과 파트너 관계를 맺었다.

오토데스크는 지속가능한 제조 엔지니어링 저변 확대를 위해 기업가 임팩트 프로그램 (Entrepreneur Impact Program)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혁신 기업에 제품 설계 및 제조 컬렉션, 퓨전 360(Fusion 360) 등 자사 소프트웨어를 무상 제공 중이다. 설립 5년 미만의 신생 기업이 대상이며 직원 10명 미만, 매출 규모가 미화 1백 만 달러 미만 등의 조건이 있다. 비영리 기관에서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지원하는 기술 임팩트 프로그램(Technology Impact Program)도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대상으로 하는 오픈 소스 웹 서비스 플랫폼 오토데스크 포지(Autodesk Forge)도 있다. 오토데스크 응용 프로그램을 다른 엔터프라이즈, 웹, 모바일 솔루션과 통합하기 위한 단일 에코 시스템 개발을 돕기 위함이다.

해석으로 솔루션을 찾아

글로벌 솔루션 업체들은 소프트웨어를 경험하는 식으로 저변 확대의 초점을 맞췄다. 반면 국내에서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저변을 넓히고 있다. 기술을 고도화 하는 선진국과 후발국가 사이에 끼인 넛크랫커인 한국에 필요한 방식이라 본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4년부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의엔지니어링센터를 통해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출 성형, 주조, 소성 가공, 금형 등 9개 분야의 해석을 지원한다.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사 10곳이 컨소시엄으로 함께 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사는 기업의 문제를 파악하고 이를 위주로 컨설팅을 진행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의엔지니어링센터 김정인 팀장은 “총 3단계로 진행되는 사업의 시작인 컨설팅의 목표는 기업이 소프트웨어의 필요성을 인식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한 다. 이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2단계를 거쳐 기업 내부에 소프트웨어를 내재화 하는 3단계를 목표로 한다”고 설명한다.

창의엔지니어링센터는 2018년에만 컨설팅 50건, 클라우드 지원 50건을 진행했다. 클라우드 지원은 기업이 온라인에 접속해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업의 소프트웨어 사용 저변을 넓히기 위해 창의엔지니어링센터는 다양한 솔루션을 보유하 고 있다. HPC(High Performance Computer)도 그 중 하나다. HPC를 이용하면 해석 시간을 기존 대비 약 1/10 정도 감소시킬 수 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의엔지니어링센터 김정인 팀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의엔지니어링센터 김정인 팀장

김정인 팀장은 “제조 엔지니어링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커져 비슷한 지원 사업이 많아지고 있다” 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제조 엔지니어링이 제조 혁신을 낳고, 보다 저변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제조 산업 자체가 고도화돼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전체 산업이 데이터에 기반한 형태로 변하는 과정에서 원가 절감, 설계 혁신이 일어난다고 생각한다” 며 “암묵지의 지식이 데이터화 되고, 그 지식이 쌓이는게 제조업 내부의 엔지니어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About 조아라 기자

인사이트를 넓힐 수 있는 기사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