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트렌드 / DMG MORI TECH DAYS 2018, 자동화와 항공 산업을 들여다보다

DMG MORI TECH DAYS 2018, 자동화와 항공 산업을 들여다보다

1

디엠지모리 코리아가 안양 테크센터의 문을 활짝 열고 고객들이 실제 장비를 살펴볼 수 있는 ‘DMG MORI TECH DAYS 2018’을 개최했다. 공작기계와 로봇이 연결된 자동화 인터페이스부터 항공 산업에 적합한 대형장비까지 만나볼 수 있었다.

디엠지모리 코리아는 지난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자사의 다양한 장비를 시연하고 세미나를 통해 협력사의 솔루션을 소개하는 ‘DMG MORI TECH DAYS 2018’(이하 테크 데이)을 열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고객들은 쇼룸에 전시된 13대의 장비를 직접 체험해보고 상주 중인 전문가와 기술과 솔루션에 관한 질의응답을 나누며 유익한 정보를 공유했다.

가성비 장비에 로봇을 연결하다

5쇼룸에 들어서자 마자 CMX600 V 장비와 로봇을 연결한 자동화 인터페이스가 눈에 띄었다. 자동화는 고객들의 문의가 가장 많은 솔루션이니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디엠지모리의 자동화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겠다는 전략이다. 로봇이 원자재를 작업대에 올려놓고 클램핑 작업이 시작된다. 가공이 끝나면로봇이 작업물을 측정 장치로 옮긴다. 측정 결과에 따라 작업을 마치거나 재가공이 이뤄지는 자동화 과정을 전시하며 좁은 면적에서도 자동화가 가능한 디엠지모리의 자동화 솔루션을 보여줬다. 로봇 인터페이스만 갖추고 있다면 다양한 로봇 브랜드와 호환할 수 있고 향후 시스템 확장 및 레이아웃 변경이 쉽다.

CMX600 V 장비와 로봇을 연결한 자동화 인터페이스
CMX600 V 장비와 로봇을 연결한 자동화 인터페이스

수직형 밀링 머신 CMX600 V 장비는 디엠지모리 장비 중 가장 가성비가 뛰어난 보급형 장비다. 4축 및 5축 로터리 테이블을 별도로 선택하면 가공의 유연성을 더욱 향상할 수 있다. 또한, 이동식 테이블을 X축으로 하는 개선된 C 프레임으로 강성을 극대화했다. 리니어 스케일 없이 모든 축에서 6μm의 위치결정 정확도를 보장하고 최고 등급의 공차(IT 1)로 제작된 볼스크류를 탑재해 구성품의 디테일을 확보했다. 900×560mm의 큰 테이블 크기 덕분에 최대 600kg짜리 부품을 가공할 수 있다.

항공 산업에 대응하는 디엠지모리

‘통합 디지털화와 우주항공기술’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
‘통합 디지털화와 우주항공기술’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

15년 주기로 2배 이상 성장하고 있는 항공 산업의 성장 그래프 곡선이 최근 가팔라지고 있다. 현재 21,450대인 항공기 수가 2037년에는 47,990대로 늘어날 전망이고 기존 항공기 중 만 대는 교체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중국 시장의 성장까지 고려한다면 항공 산업의 성장에 더 빠른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항공 산업 시장이 주목받는 이유다. 이날 디엠지모리는 ‘통합 디지털화와 우주항공기술’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어 자사의 항공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항공기 부품 생산은 개발 과정부터 기계 회사와 협업해 적합한 기계 추천은 물론 가공 프로세스 개발까지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디엠지모리도 이에 발맞춘 행보를 보이고 있다.

많은 고객의 관심을 받은 대형 장비 DMU 95 monoBLOCK
많은 고객의 관심을 받은 대형 장비 DMU 95 monoBLOCK

Aerospace Excellence Center를 운영해 타당성 분석에서 수익성 평가에 이르기까지 고객 맞춤형 애플리케이션 기술 및 광범위한 애프터 서비스를 포함한 장비 설치를 지원한다. 쇼룸에도 DMU 95 monoBLOCK, DMU 100P duoBLOCK 등 항공 산업에 적합한 대형 장비를 전시해 테크 데이를 찾은 고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디엠지모리의 협력사인 HAIMER, SANDVIK, ESPRIT, SIEMENS, CG Tech, Fuchs, WTO의 기술 세미나도 함께 진행되었다.

About 김란영 기자

따끈한 밥 위에 스팸 한 조각처럼 감칠맛 나는 기사로 여러분의 입맛을 책임지겠습니다. 맛있게 읽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