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동화 / 로봇 / 산업용 로봇 시장의 미래를 조명한 2018 로보월드

산업용 로봇 시장의 미래를 조명한 2018 로보월드

1811ro1

올해로 13회를 맞는 로보월드. 국내 최대의 로봇 전문 산업 전시회에는 올해도 두산로보틱스, 현대중공업지주, 유니버셜로봇 등 국내외 주 요 기업들이 참가하여 제조용 로봇, 서비스용 로봇, 부품 등 다양한 제품 및 기술을 선보였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김환근 로봇산 업협회 부회장, 문전일 로봇산업진흥원장 등 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하여 전시회 개최를 축하했다. 최남호 시스템산업정책관은 개회사에서 “로봇이 인공지능, IoT 등 첨단 기술과 융합하여 점차 그 적용 분야를 넓혀가고 있다. 로봇 시장 창출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수요와 연계된 기술 개발 및 로봇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규제 개선 등 선제적 제도 정비를 추진할 것”이라며 국내 로봇 기술 및 시장의 성장을 독려했다.

1811ro2

올해 전시회는 전년도에 이어 협동로봇 솔루션을 앞세운 산업별 최적화 애플리케이션 구현 위주의 시연이 진행되어 미래 제조 공정의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한편, 협동로봇과 무인 이송 로봇 간 매니퓰레이터 제품도 다수 전시되었다. 수성, 테크플로어, 포테닛 등의 기업이 제조 공정 간 연계 작업의 유연성 증가 및 자동화를 통해 생산성 향상을 가능케 하는 다양한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참관객들은 협동로봇과 무인 이송 로봇의 결합이 물류 로봇 중심의 스마트 공장 비전을 새롭게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주요 출품 제품 – 올해도 이슈는 협동 로봇

제조 공정 혁신을 도울 산업용 로봇 및 부품들이 다양하게 출품된 2018 로보월드. 올해도 협동로봇은 단연 이슈였다. 현대중공업지주, 한화정밀기계, 두산로보틱스, 뉴로메카, 에스비비테크, 유니버셜로봇 등 12개 사가 협동로봇 솔루션을 선보였다. 지금부터 2018 로보월드에 참가한 주요 기업들의 제품을 소개한다. (아래의 화살표를 누르면 슬라이드가 넘어갑니다.)

Next Prev

1811ro3

두산로보틱스는 다양한 콘셉트의 시연을 중심으로 한 솔루션 전시를 통해 자사 협동로봇의 뛰어난 작업 능력과 사용 편의성을 홍보했다.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은 토크 센서 탑재로 뛰어난 안정성을 확보함은 물론, 힘 제어를 통해 다양한 정밀 작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Ethernet, Fieldbus 등 최신 통신 기술을 모두 지원하기 때문에 각종 자동화 설비 및 주변 기기와 쉽게 인터페이스가 가능하며, 기본 동작부 터 고난이도 힘 제어까지 로봇의 모든 모션을 쉽게 구현할 수 있는 아이콘 디자인 기반의 Skill 탑재도 장점이다. 업계 최고 수준의 힘 감지력과 충돌 민감도를 갖췄다는 이 6축 다관절 로봇의 또 다른 자랑은 사용자 인터페이스다. 높은 해상도의 티치 팬던트는 정전식 터치 방식을 통해 뛰어난 사용감을 제공하며, 그래픽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직관적 작업 환경을 구현한다. 그립감을 향상시킨 디자인으로 사용 자 피로도도 최소화시켰다.

1811ro4

일찌감치 국내 협동로봇 시장 개척에 나선 선도 기업 중 하나인 뉴로메카 역시 전시회에 참가했다. ‘쉽고 안전하게 사용하는 저가 산업용 로봇’을 모토로 하는 뉴로메카 의 주력 제품은 인디(Indy) 시리즈다. 충돌 감지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안정성을 확보한 인디는 직접 토크 제어를 이용한 임피던스 제어를 기반으로 구동한다. F/T 센서를 이용한 직접 교시, HRI의 물리적 장치를 이용한 티칭, 시각적 앱 기반의 온·오프라인 및 다이렉트 티칭을 제공하고 있다.

1811ro5

한화정밀기계의 HCR-5는 가반중량 5kg, 작업 반경 915mm, 반복 정밀도 0.1mm 를 지원하는 6축 다관절 협동로봇이다. HCR-6는 안정성에 특별히 신경을 기울여 다른 협동로봇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사전 정의된 힘 이상의 외부 충격을 감지하면 즉시 작동을 멈추는 충돌 감지 기능, 제어기 이중화 설계 등 안정화를 위한 다양한 장치를 통해 ISO-13849-1 PL-D의 안전 인증을 획득했다. 또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직접 교시 기능 등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까지 만족시키고 있다.

1811ro6

수성은 전방향 자율 주행이 가능한 이송 로봇 나르마(NARMA)-III를 선보였다. 가반하중 3t까지 적재할 수 있는 나르마-III는 작업자와 로봇 간 협업 최적화를 위해 설계된 제품이다. 스스로 경로를 인식해 이송 작업을 수행하는 알고리즘과 작업자가 가하는 힘을 측정해 로봇을 제어하는 협업 제어 알고리즘 등이 탑재되어 있으며, 급변하는 생산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이 가능하도록 모듈형으로 설계되어 기존 AGV의 한계로 지적 받던 문제점들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1811ro7

복합 베어링, 정밀 제어 감속기 등 특수 정밀 구동 부품 전문 제조 기업인 에스비비테크는 그간의 업력과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듈러 로봇 ‘MR ACTUATOR’를 개발 및 판매하고 있다. 감속기와 모터, 엔코더, 드라이버 등을 하나의 기구부로 통합한 일체형 모듈인 MR ACTUATOR는 로봇 기구부 개발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을 감축시킬 솔루션이다. 오픈 소스 방식의 상위 제어기 선택으로 자유로운 제어가 가능하고, 작업 환경에 따라 단축에서 다축까지 최적화된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다.

Next Prev

협동로봇 데모 시연 중심의 특별 전시도 마련돼

2018 로보월드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로봇산업진흥원이 추진 중인 ‘로봇보급사업’에 참여한 로봇 기업 16개 사의 제품을 홍보하기 위한 ‘로봇보급사업 홍보관’이 마련되었다. 여기에서는 협동로봇을 활용한 데모 공정의 시연이 진행되어 많은 관심을 모았다.

Next Prev

1811ro8

프리미엄 욕실 자재를 생산하는 대신건기산업과 두산로보틱스가 협업한 데모 전시. 수전금구 및 황동류 제품을 조립하는 자동화 라인에 협동로봇을 적용한 공정을 시연했다. 기구 및 로봇 변경없이 지그만 교체해 다량 생산 품목을 조립할 수 있는 구조로, 생산성 및 원가 절감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각 부위에 터치 스크린을 채택하여 세팅 및 치수 변경 관리의 편리함을 높였다.

1811ro9

뉴로메카와 신신사가 선보인 시연으로, AGV와 로봇을 소프트웨어에서 통합 구동시켰다. AGV 내부에 장착되어 있는 PLC가 이더넷 통신을 통해 티칭 기능을 실행한다.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콘셉트를 고안했다고.

1811ro13

한화정밀기계는 신발 접착제 도포, 파이프 라인 트랙킹, 음료 서비스 등 다양한 데모를 시연했다.

Next Prev

 

About 김솔 기자

다양한 취재 경험을 살려 여러분께 읽고 싶은 기사, 재미있는 기사 보여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