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조엔지니어링 / 한국델켐, 제29회 유저그룹컨퍼런스(UGC) 진행

한국델켐, 제29회 유저그룹컨퍼런스(UGC) 진행

한국델켐이 지난 9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유저그룹컨퍼런스(UGC)를 진행했다. 올해로 29회째를 맞는 컨퍼런스는 ‘Out of the BOX’라는 슬로건에 걸맞는 주제들로 구성됐다. 기존 방식의 한계를 넘을 수 있는 혁신적 시스템을 지향하는 한국델켐의 방향을 들어봤다.

1

제조 공정 전반에 디지털 기술을 결합하고 적용한다는 것. 먼 이야기처럼 느껴지지만 제조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꾸준히 새로운 시도가 진행 중이다. 제조업 내에서도 IoT,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의 기술 융합이 논의되는 중이다.

CAD/CAM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 온 한국델켐은 제조업의 미래 방향성을 스마트공장에서 찾았다. 양일간 진행된 컨퍼런스를 관통하는 아젠다 역시 여기에 초점이 맞춰졌다.

“새로운 기술을 생산 현장에 접목시키려는 것은 정확하고 민첩하며 유연성을 가지는 환경을 만들기 위함이다. 대내외적인 제조업 경기 악재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의식 전환이 필요하다. 기존 생각이나 방식을 뛰어넘고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은 혁신적인 시스템 도입에서 시작된다.”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이라 명명된 현재의 정보 사회가 제조업에 어떤 의미를 줄 것인지에 관해 화두를 던졌다. 시장의 공간이 좁아지고, 수요와 공급의 간극마저 제거된 새로운 형태의 플랫폼이 등장하는 요즘의 환경. 양 대표는 데이터와 유연한 생산라인에서 제조업의 생존 전략을 찾았다. 그는 “정확하고 유연한 생산 환경이 마련돼야 궁극적인 리얼타임 팩토리 구현이 가능해진다”며 “한국델켐은 고객의 노하우를 축적하고 극대화 해 적시에 발휘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

한국델켐이 그리는 디지털 제조 시스템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시행, 생산 가능 인구 감소, 제조업 경쟁력이 낮아지는 상황 등은 국내 산업계에 위기감을 가져왔다. 정부는 ‘제조업 혁신 3.0’을 추진하며 제조업을 혁신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IT와 SW를 융합해 신사업을 창출하고, 한국 제조업만의 경쟁 우위를 확보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020년까지 스마트 공장 1만 2,000개를 확산해 제조업 공장의 1/3을 스마트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스마트공장 추진단의 일원인 한국델켐은 자동화·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공장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토데스크의 디지털 제조 시스템과 자체 개발 시스템인 AIMS-Shopfloor를 통해 스마트 제조 시스템의 고도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6 년부터 한국델켐이 구축한 스마트공장은 40여개에 이른다. 현재도 20개의 사업을 새로 추진 중이다.

적재적소에 맞는 라인업

한국델켐은 컨퍼런스에서 3D 설계부터 가공, 측정까지 하나의 흐름을 이룬 솔루션으로 자사가 지향하는 디지털 제조 시스템을 소개했다. 사용자 친화적이면서도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춘 제품군이다. POWERSHAPE은 복잡한 형상의 제품 디자인을 빠르고 쉽게 작업할 수 있게 하는 최적의 CAD 솔루션이다. CAM 소프트웨어와 간편하게  연동되는 모델링 프로그램이다. 타 CAD에서 제작된 모델 데이터의 입력도 가능하고 금형 제작을 위한 특화된 디자인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고속 가공, 정삭 가공, 5축 가공 등 크고 복잡한 부품 가공에 고품질 툴패스를 빠르게 생성하는 것이 장점이다. 적층 제조 및 3D 프린팅 분야에서 설계 최적화, 제조 시뮬레이션 관리를 위한 솔루션인 NETFABB도 함께 소개됐다.

CAM 자동화 시스템을 적용한 부품 가공 전문 솔루션인 FEATURECAM도 있다. 자동 피쳐 인식(AFR)과 같은 자동화 도구가 부품 프로그래밍 시간을 단축시키고, 자동으로 피쳐가 생성돼 휴먼 에러가 발생하지 않는다. POWERINSPECT는 자동화된 측정 솔루션으로, 복잡한 자유 곡면 형상을 모든 상황에서 쉽고 빠르게 측정할 수 있다.

한국델켐 손진성 이사는 “스마트공장은 각각의 공정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데이터가 쌍방향으로 이동하며 공정이 진행되는 생산 현장을 말한다”며 “디지털 제조 시스템을 갖추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공정별로 소개된 라인업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자체 솔루션으로 효율성 높여

한국델켐은 일찌감치 디지털 제조 시스템의 핵심이 고도화에 있다고 내다봤다. 2010년 자체 기술연구소를 설립한 뒤로는 시스템 고도화에 중점을 두고 기술 개발을 진행해왔다. 스마트공장 고도화에 주력해 온 만큼 향후 인공지능이 공장 최적화, 고객 컨설팅, 기계 학습, 자동화 등의 가치를 실현할 핵심이라고 봤다.

한국델켐 기술 연구소 김범석 책임 연구원은 “IIoT 솔루션인 AIMS- Shopfloor를 기반으로 얻은 가공 정보 및 가공기 데이터, 자체 컨설팅 내용 등을 바탕으로 쌓은 기술 노하우가 스마트공장 구축을 한 단계 끌어올릴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인공지능을 적용한 HD-Hub가 최초 공개했다. HD-Hub는 HD-Solution, AIMS-Shopfloor, HD-Scheduler 등 자동화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연결하고 저장된 데이터를 분석해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공정 최적화와 경영 컨설팅 등이 가능하다. HD-Hub가 연결하는 HD-Solution은 CAM 솔루션으로 유사모델을 추천하고 공정을 표준화하는 솔루션이다. 가공 모니터링이 가능한 AIMS-Shopfloor는 유저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파낙, 하이덴하인, 미쓰비시, 마작, 지멘스, 오쿠마 사의 컨트롤러를 추가했다. HD-Scheduler는 맞춤형 계획 수립이 가능한 솔루션이다.

김범석 책임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가공 정보, 노하우, 기반 기술, 데이터 노하우 등의 기술 축적이 필요하다”며 “한 국델켐은 데이터 축적을 기반으로 많은 연구를 수행하며 자사 제품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려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제29회 유저그룹컨퍼런스는 기술 발표 세션 외에도 양일간 제7 회 CAM 경진대회 시상식, 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신태용 감독의 특별강연, 한국델켐이 주력으로 진행하는 지원 정책, 축하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About 조아라 기자

인사이트를 넓힐 수 있는 기사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