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ghlight / [제조업 M&A ②] 패러다임 주도권을 잡기 위한 행보

[제조업 M&A ②] 패러다임 주도권을 잡기 위한 행보

제조업 전반에 부는 변화는 궁극적으로 생산 제조의 스마트화를 위함이다. 제품 출시 주기가 짧아지고 제품의 종류도 다양해지는 ‘다품종 소량생산’ 시대에 맞추기 위한 일종의 자구책인 셈이다. 유연한 생산 시스템 구축이 활발해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자동화 업계의 역할도 커졌다.

p1

‘제조 스마트화’를 향한 다양한 산업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자동화 업계는 분야별 수요 충족을 위해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IoT 기반 기술 위주였던 M&A도 자율주행, AI, 로봇 등 신산업 영역으로까지 확대됐다.

몸집 키우는 자동화 업계

PLM 부문의 기술 주도권 강화를 준비해 온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는 2014년 제조업과 IT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발표했다. 꾸준히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온 지멘스 PLM은 전략적으로 M&A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2월엔 프런트홀 네트워크를 위한 테스트 솔루션 업체인 Sarokal Test Systems, 7월엔 해석·자동 보정·시뮬레이션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 기업인 Austemper Design Systems를 인수했다. 8월엔 로우 코드 애플리케이션 개발 분야의 선두 업체인 Mendix를 지멘스 PLM 포트폴리오로 포함시켰다. 얀 므로직(Jan Mrosik) 지멘스 디지털 팩토리 사업부 CEO는 “지멘스는 디지털화 전략의 일환으로 디지털 엔터프라이즈를 위한 소프트웨어 제품에 지속적으로 투자 중”이라며 M&A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 실현으로 프로세스와 기술을 연결해 온 로크웰 오토메이션도 꾸준히 M&A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3차원 ToF 센싱 시스템을 제공하는 Odos Imaging를 인수한 로크웰은 올 6월 물리적 운영 환경에 디지털 기술 접목을 위해 PTC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양사의 기술력을 활용해 강력한 통합 정보 솔루션을 구현하고 시스템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S/W업계, 기회 잡나?

제조업에서 소프트웨어를 통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기업들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혁신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GE의 CEO 제프리 이멜트가 “2020년까지 GE 는 세계 10대 소프트웨어 회사가 될 것”이라고 선언한 것도 제조업이 마주한 현실을 보여준다. 어느 때보다 소프트웨어 업계의 역량이 중요해진 만큼 선도 기업들은 기회를 잡기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3D 솔루션과 PLM 분야의 대표 기업인 다쏘시스템은 2000년대 초반부터 M&A를 적극 활용해 2012년 3D EXPERIENCE 플랫폼을 완성했다. 플랫폼 출시 이후 현재까지 M&A를 이어온 다쏘시스템은 최근 조선 해양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AITAC BV, 제품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회사 Exa를 인수해 플랫폼을 더욱 확장시켰다.

3D 설계,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선두 주자인 오토데스크는 지난 7월 프로젝트 라이프 사이클 플랫폼 강화를 위해 조립 시스템 솔루션 회사 Fact Sheet Assemble Systems를 인수했다. GIS 소프트웨어 기업 Esri와의 파트너십도 체결됐다. 포트폴리오 영역 확대를 위해 노력해 온 오토데스크는 지난 5월 GM과 협력해 미래형 자동차 개발을 위한 핵심 기술 결합 사례를 공개하기도 했다.

‘제조업 소프트파워’의 도래

제조업 전반의 급격하고 대형화 된 M&A를 두고 전문가들은 ‘제조업 소프트파워’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되는 이 개념은 ▲생산·제조의 핵심인 설계· 해석·디자인 등에서 부가가치 창출 ▲생산·제조 이외의 정보와 지식에서 부가가치를 창출 등으로 구분된다.

전문가들은 제조업 소프트파워가 도래한 배경에 대해 “모든 기술을 제조업 내부에서 개발해 대응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진 상황”이라고 설명한다. 이어 “서로 다른 영역의 기술과 업종이 융합되면서 가치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제조업 소프트파워는 제조업의 새로운 기술 방향성을 제공할 수 있다”라고 입을 모은다.

2011년 이후 제조업계는 ICT 기술과의 꾸준한 융합을 통해 새로운 플랫폼을 완성했다. 대표적인 플랫폼 중 하나인 디지털 트윈은 기존 제조업 기반의 물리적 자산을 본떠 만든 클라우드 기반의 모델이다. 이를 통해 제품 설계, 제조 공정 계획 및 생산에 지원해 실시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가상공간에서 시제품을 만들어 예상 가능한 문제를 테스트 해 제품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함은 물론이다.

생산 효율 극대화를 지향하는 제조업계가 앞으로도 적극적인 M&A에 나설 것으로 예측 되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제조 스마트화에 나선 업계의 M&A 행보가 제조업 전체에 어떤 변화를 야기할지 앞으로의 행보를 주목해야할 때다.

관련 기사 보기

[제조업 M&A ①] 제조 스마트를 향한 움직임 

[제조업 M&A ②] 패러다임 주도권을 잡기 위한 행보

About 조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