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ghlight / [제조업 M&A ①] 제조 스마트를 향한 움직임

[제조업 M&A ①] 제조 스마트를 향한 움직임

제조업의 전환기를 맞은 2011년 이후 업계는 스마트화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에 직면했다. 산업 전반에 던져진 패러다임이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선도기업들의 M&A 사례를 통해 그 움직임을 살펴봤다.

1

 

2011년은 제조업에 새로운 전환이 시작된 해다. 독일 정부가 ‘인더스트리4.0’ 정책을 공표하면서 전통적인 제조업에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제조가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 정책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과 제조업을 융합해 제조업의 완전한 자동화와 모든 생산 공정의 최적화를 목표로 한다. 나아가 사이버 물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생산 공정 통합, 고속화, 엔지니어링 고도화 구현을 지향한다. 어떻게 제조업을 혁신할지 고민하던 각국은 독일의 전략을 모티브 삼아 본격적인 제조업 혁신에 나섰다.

업계에 부는 변화

산업 전반에 던져진 스마트화라는 패러다임은 몇 년 새 제조업 전반에 변화를 가져왔다. 독일 인더스트리4.0 워킹그룹에 속하는 지멘스는  일찌감치 산업 트렌드 변화를 읽고 PLM 부문의 기술 주도권을 강화해왔다. 2007년 5월 USG PLM 소프트웨어를 인수한 지멘스는 “설계 및 제조 기술이 뒷받침 되는 지멘스의 물리적 세계와 공장·제품 설계 및 디지털 협업 소프트웨어에 기반한 UGS의 가상 세계를 통합해 이익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M&A 이유를 밝혔다.

꾸준히 제조 자동화 솔루션에 집중한 지멘스는 VISTAGY, KINEO, IBS, POLARION, LMS 등을 인수하며 PLM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지멘스가 최근 10년간 소프트웨어 회사와의 M&A에 투자한 금액만 약 11조 원 (10 billion 달러)에 달한다.

일명 ‘디지털 트윈’ 실현을 지향해 온 지멘스의 행보는 다른 선도 기업에 영향을 줬다. 공작기계 선도 기업들이 공작기계 자체의 스펙을 끌어올리는 것과는 별개로 소프트웨어 회 사와의 파트너십을 체결해 스마트 시스템 준 비에 나서는 것도 이러한 이유다.

2015년 독일 DMG와의 합병으로 최대 공작기계 리딩 컴퍼니로 거듭난 디엠지 모리는 자사 제품의 디지털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2016년 중소 제조산업에 적합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독일의 스타트업 기업인 ISTOS를 인수했다. 현재 ISTOS 는 모든 머신에서 네트워크 기반 제조 프로세스를 확립하고, 미래의 일관된 디지털 부가가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데이터 집약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다. 디엠지 모리 측은 “자동화는 생산 현장의 핵심 요소 중 하나”라며 “앞으로 모든 디엠지 모리 기계에 자동화 시스템을 장착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3

스마트공장 구축에 주력하며 IIoT 실현을 위해 역량 강화를 하는 경우도 있다. 2015년 MAZAK iSMART Factory™ 도입을 선언한 야마자키 마작은 안전한 IoT 실현을 위해 시스코 시스템즈(Cisco Systems GK)와 MAZAK SMART BOX™를 공동 개발했다. MAZAK SMART BOX™는 제조업 오픈 통신 규격인 MT Connect를 도입한 네트워크 접속 장치로,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공장 경영에 효율성과 설비 기기의 생산성을 향상 시킨다.

2016년 11월 공식적으로 시스코 시스템즈와의 협력을 발표한 야마자키 마작은 2017년 3월 무라타 기계와 스마트팩토리 물류 자동화 솔루션 헙업을 시작했다. 양사는 자동 창고 기능을 갖춘 팔레타이징(Palletizing) 자동화 시스템인 MAZATEC SME(Smart Manufacturing System)을 공동 개발했다. MAZATEC SME는 마작의 머시닝센터 및 복합 가공기, 자동화 시스템과 무라타 기계의 자동 창고 시스템을 융합시킨 스마트 생산 시스템이다. 스마트공장을 위한 준비 과정을 마친 야마자키 마작은 2017년 5월 일본 오구치 제작소에 MAZAK iSMART Factory™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본질에 충실한 공구 업계

M&A·파트너십을 통해 공작기계 업계가 IIoT 환경 구축에 주력했다면 공구, 측정 업계는 다른 방향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공구 업계의 지향점은 공구 자체의 능력 향상이다. 항공·방산 등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난삭재 쓰임이 증가하자 고강도 난삭재를 가공할 수 있는 공구 수요도 늘어났다. 소재 가공이 어려워질수록 공구 능력이 중요해진 만큼 공구 업계는 M&A를 통해 기본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M&A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온 샌드빅 코로만트는 2001년 Walter를 시작으로, 2008년 Teeness, 2012년 Seco Tools, 2013년 Precorp를 인수하며 꾸준히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진동 방지 공구를 생산해 온 Teeness 인수 이후 샌드빅 코로만트는 Silent Tools™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진동 방지 어댑터를 활용해 절삭 매개 변수를 높여 진동과 금속 제거율, 표면 조도를 높였다.

2017년 공개된 PrimeTurning™은 CNC 소프트웨어와 파트너십이 있었기에 개발이 가능했다. CoroTurn®Prime 인서트와 PrimeTurning™ 기술 지원을 하는 CNC 소프트웨어는 자사 제품인 Mastercam의 표준 제품 내에서 전방향 선삭 가공이 가능한 PrimeTurning™ 방법론을 구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팔의 경우 지난 9월 voha-tosec의 인수를 발표 했다. voha-tosec는 우주항공, 의료, 플라스틱 가공 산업 등에서 강점을 보여온 회사다. 마팔 관계자는 “voha-tosec는 공구와 금형 제작에 노력하 는 마팔 그룹에 대한 포괄적이고 전문적인 지식을 보여준 회사”라고 언급했다. 이번 M&A로 마팔의 포트폴리오가 어떤 방향으로 변화할지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앞서 마팔은 2016년 HAIMER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파트너십의 결과로 마팔은 HAIMER의 Safe-Lock™ 기술에 대한 라이센스를 취득했고, 그 해 10월 Safe-Lock™ 기술이 적용된 고성능 가공 용 절삭공구를 출시하기도 했다.

케나메탈 역시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케나메탈은 적합한 애플리케이션에 최상의 툴링 솔루션 을 제공하기 위해 2017년 1월 EWS Tool Technologies와 10월엔 Caterpillar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툴링 자동화를 위해 같은 해 12월 CNC 소프트웨어와 파트너십도 진행했다. CNC 소프트웨어와의 협약으로 Mastercam 사용자는 케나메탈 공구 어셈블리를 가져 와서 유효성을 검사하고 파일 및 공구 라이브러리에 저장할 수 있게 됐다.

사업 다각화 기회 잡아

반면 측정업계는 사업 다각화를 위해 M&A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제조업계 전반에 부는 스마트화 흐름을 읽은 업계는 소프트웨어  회사와의 M&A로 자사의 사업 영역을 확장시키고 있다.

2014년 Vero Software를 인수한 헥사곤은 사업의 비전을 ‘측정 기술(Sensing), 데이터 분석 (Thinking), 컴퓨터 지원 제조(Acting)’라고 함축했다. 당시 헥사곤 CEO였던 노베르트 한케(Norbert Hanke)는 “헥사곤은 전체 제조 사이클의 일부가 되기를 바란다”며 “품질 관리를 위한 측정 기술과 CAM 소프트웨어의 결합으로 제품 생산 과정에서 필요한 요구사항을 적시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Vero Software의 프로그래밍 및 제어 솔루션을 통해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걸 목표로 삼은 헥사곤은 이듬해 11월 CAMTECH GmbH & Co KG를 인수했다. Vero Software의 Edgecam 솔루션 마스터 유통 업체를 자사화 시킨 헥사곤은 본격적으로 소프트웨어 중심의 정보 기술 솔루션 제공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이러한 방향성을 보여주듯 헥사곤은 2017년 4월 가상 제조 프로세스 개발을 위한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MSC Software 를, 5월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검증하는 VIRES 를, 6월엔 Vero Software와의 협력 관계였던 FASys Industrie-EDV-Systeme GmbH를 잇따라 인수했다.

올해 4월에는 Vero Software Solutions의 이탈리아 유통 업체인 ProCAM를, 5월엔 비접촉 프로파일 측정 및 표면검사 업체인 NEXTSENSE 를, 6월엔 가공 워크 플로우 최적화를 위한 솔루션 제공 업체인 SPRING Technologies 를 인수하며 몸집을 키우고 있다.

자이스는 디지털 제조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생산 관리 시 스템을 위한 소프트웨어 솔루션 업체인 GUARDUS를 인 수했다.
자이스는 디지털 제조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생산 관리 시스템을 위한 소프트웨어 솔루션 업체인 GUARDUS를 인수했다.

소프트웨어 업체와의 M&A에 나서는 건 비단 헥사곤만의 일이 아니다. 자이스는 지난 4 월 생산 관리 시스템을 위한 소프트웨어 솔루션 업체인 GUARDUS를 인수했다. 자이스는 이 M&A로 디지털 제조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파트너로서의 자사 위상이 강화될 것으  기대했다.

레니쇼도 지난해 8월 MachiningCloud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파트너십을 통해 MachiningCloud는 데이터 중심 플랫폼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는데 필요한 플랫폼을 레니쇼에 제공한다.

관련 기사 보기

[제조업 M&A ①] 제조 스마트를 향한 움직임

[제조업 M&A ②] 패러다임 주도권을 잡기 위한 행보

About 조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