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공 / 선진 제조 시대를 여는 3D 프린팅 활용법

선진 제조 시대를 여는 3D 프린팅 활용법

3D 시스템즈는 지난 6월 27일부터 3일간 킨텍스에서 열린 INSIDE 3D PRINTING 2018에서 신제품 DMP Flex 100을 공개했다. 또한, 프린터 사업부 백소령 본부장이 ‘선진 제조를 열다‘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선진 제조란 무엇이고 그 안에서 3D 프린팅이라는 익숙하지 않은 솔루션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들어보았다.

선진 제조와 3D 프린팅

생산 비용을 줄이면서도 더 빠르게 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전통적인 제조 방법에서 벗어나야 한다. 생산성 향상과 품질관리 효율성까지 고려해야 하는 2018년은 선진 제조 시대다. 그 안에서 3d 프린터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3d 프린터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는 30년이 넘었지만, 아직 제조 공정에 적용하기에는 낯설어하는 제조인이 대다수다. 좋은 프린터만 구입하면 선진 제조의 시대를 제대로 맞이할 수 있을까?

기조연설 현장
기조연설 현장

백 본부장은 “3D 프린터를 전혀 다른 솔루션이 아니라, 또 하나의 제조 공정으로 인식해야 한다. 3D 프린팅 도입을 너무 급하게 진행하려고 하지 말고 기존 공정에 걸렸던 개발 기간보다 더 오래 많은 연구를 해야한다”며 “3D 프린팅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공정 연구’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품의 필요 없는 군살 제거, 아이디어 로직을 활용한 새로운 디자인, 조립 과정을 줄인 일체형 설계 등 3D 프린팅을 활용해 달성할 목표를 설정한 후 부품의 구성요소와 기능을 고려한 공정 연구를 바탕으로 단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가공할 때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방법, 서포트의 설계와 제거 계획, 표면처리 등을 통계적으로 관리하면서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모든 공정을 모니터링하며 품질을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업 조직 개편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3D프린팅을 도입하려면 디자인부터 바꿔야 하는데, 현재 조직은 공정, 소재, 사업부별로 쪼개져 있어 작업하기 힘든 환경이다. 회사 내에서 조직 융합이 필요하다.”

 

장비보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집중해야

3D 시스템즈 이기봉 아시아태평양총괄 부사장
3D 시스템즈 이기봉 아시아태평양총괄 부사장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상황은 어떨까? 3D 시스템즈 이기봉 아시아태평양총괄 부사장은 “일본과 비교했을 때, 한국 시장은 뒤쳐진 처지다. 일본에서는 굴지의 자동차 업체들은 기업 차원에서 시제품 제작과 실제 제품 생산에 적용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기계를 구입하는 곳이 주로 혁신 센터로 기업들의 참여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3D 프린팅은 장비를 파는 사업이 아니라 솔루션을 파는 사업이다. 3D프린터를 개발하기보다는 애플리케이션과 소재에 대한 연구가 선행되어야 한다. 유저그룹의 컨퍼런스나 포럼을 열고 더 적극적으로 지원해 성공사례를 많이 만들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제품 DMP Flex 100 공개

Next Prev
3D 시스템즈 부스에 많은 참관객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3D 시스템즈 부스에 많은 참관객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신제품 DMP Flex 100
신제품 DMP Flex 100
4 신제품 DMP Flex 100의 출력 결과물
4 신제품 DMP Flex 100의 출력 결과물

t

Next Prev
3D 시스템즈 부스에서 신제품 DMP Flex 100가 참관객들에게 소개됐다. DMP Flex 100의 빌드는 100x100x80mm이며 합리적인 가격의 정밀 금속 3D 프린터다. 높은 가격 장벽 및 대형화에 따른 운영 및 관리의 부담을 줄여줘 금속 3D프린터를 처음 도입하는 기업 및 연구소에 적합하다. DMP기술을 사용해 작고 복잡한 미세 금속 제품 제조는 물론 소형 정밀 부품 생산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About 김란영 기자

따끈한 밥 위에 스팸 한 조각처럼 감칠맛 나는 기사로 여러분의 입맛을 책임지겠습니다. 맛있게 읽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