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동화 / 로봇 /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응하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응하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최근 ABB가 의미심장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영국의 경제정보평가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과 함께 발표한 보고서의 제목은 ‘자동화 준비 지수: 누가 다가올 혁신의 물결에 준비되어 있는가’. 이 보고서를 주목해야 하는 건 보고서의 내용뿐 아니라 새롭게 선보인 자동화 준비 지수(The Automation Readiness Index, 이하 ARI) 때문이다.

25개국의 자동화 준비 상태를 조사해 순위를 매긴 ARI 지수. 자동화, 교육, 경제 등 총 52가지의 정성 및 정량 지수를 바탕으로 선정된 이 지수는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개발한 독창적 신규 지수와 전문가 심층 인터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ABB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전세계 25개국을 대상으로 자동화 준비 지수(ARI) 순위를 발표했다.
ABB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전세계 25개국을 대상으로 자동화 준비 지수(ARI) 순위를 발표했다.

한국은 이번에 발표된 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능형 로봇을 경제에 매끄럽게 통합시 키기 위한 대비를 잘하고 있다는 의미다. 뒤이어 독일, 싱가포르, 일본, 캐나다, 에스토니아, 프랑스, 영국, 미국, 호주가 상위 10위권 국가로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다양한 국가들이 인공지능과 로봇 기반 자동화로 만들어지는 새로운 기회와 도전에 막 눈을 뜨기 시작했다고 풀이했다. 정책 입안가들의 준비 여부와 관계 없이 이미 기업들은  빠르게 인공지능과 첨단 로봇 기술을 경영에 통합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몇 년 간 이러한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자동화 혁신 속도에 맞춘 정책 개발을 위해 정부, 산업, 교육 등 각계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경제, 노동력에 미칠 여파를 고려함은 물론 교육, 직업 훈련 등 보다 종합적인 접근 방식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한국, 7년째 로봇밀도 1위

한국이 로봇 자동화 순위 선두권에 오른 건  더이상 새삼스럽지 않다. 지난 2월 국제로봇 연맹(IFR)이 발표한 ‘세계 로봇 통계’ 자료를 보면한국은 7년째 로봇밀도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로봇밀도란 노동자 1만 명 당 로봇수를 가리키는 말로, 인구밀도와 함께 자동화 시대의 한국경제가 처해 있는 딜레마를 보여주는 지표로 평가받는다. 2016년을 기준으로 한국의 로봇밀도는  631대로 전 년 대비 19% 증가했다. 물론 생산 자동화가 세계적으로 가속화되면서 전세계 평균 로봇밀도는 2015년 66대에서 2016년 74대로 증가했다. 하지만 세계 평균과 비교하면 한국의 밀집도는 8.5배나 높은 편이다. 국제로 봇연맹은 “한국은 2010년 이후 전기·전자,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대규모의 자동화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국제로봇연맹의 말을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가 4차 산업혁명 영향을 추가적으로 받을 여지는 낮다”고 풀이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국제 성인 역량조사 보 고서도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동화로 인해 한국 내 일자리가 사라질 확률은 6%로, OECD 21개국 평균 9% 보다 낮다. 상당수의 전문가들은 산업혁신과 기술혁신이 전반적인 일자리 증가에 기여했다고 말한다. 4차 산업혁명이 즉각적인 일자리 감소로 이어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문제는 과도기의 양극화를 어떻게 극복하는 가다. 인공지능 시대의 적응자와 부적응자 간의 임금 격차등 양극화 최소를 위한 정부의 준비가 필요한 이유다.

ABB의 의 산업용 협동로봇 Yumi
ABB의 의 산업용 협동로봇 Yumi

ABB가 제안하는 솔루션은?

ABB의 보고서는 효과적인 교육 정책과 직업 훈련 프로그램 개발, 경력을 쌓는 과정에서 평생 학습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인간과 로봇의 협업’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시대가 도래한만큼, 인간은 기술과 재능을 요하는 작업에 집중해야 한다고 본 것이다. 반복적이거나 물리적 부담이 크고 위험한 작업은 로봇이 담당하게 해 이상적인 방향으로 지능형 자동화 전환을 해야 한다고 봤다.

현재 ABB는 디지털 업무 현장 환경을 조성해 직원들이디지털및자동화도구를사용할수 있도록 교육함으로써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 내부 연구센터의 혁신 지원과 ABB 테크놀로지 벤처스(ABB Technology Ventures) 벤 처캐피탈 사업부를 통한 스타트업과의 협업 CM 파트너십을 맺고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정책 및 교육 분야에서 산업별 단체,  다자간기구 및 학계와의 협력을 이어가는데 전념하고있다. 요청시정책 입안가들과의 대화에도 나설 준비를 마쳤다.

ABB CEO인 울리히 스피스호퍼(Ulrich Spiesshofer)는 “이번 보고서는 미래의 성공 패턴을 제시하고 있으며 이러한 권고사항들을 십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과 변화의 속도가 상당히 빠른 오늘날에는 누구나 평생 학습을 받아야 한다”며 “지속적인 교육과 직업 훈련을 통해 인간의 잠재력을 배가시키는 것이 성장을 촉진하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ABB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매년 ARI 조사를 통해 타당한 경우 순위를 조정할 방침이다. 양 측은 “ARI 지수가 고도의 자동화, 고강도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각국 정부가 지원 정책을 발굴·추진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조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