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ghlight / [SIMTOS review①] 10만 명 방문한 전시회 뒤엔 무엇이 남았을까?

[SIMTOS review①] 10만 명 방문한 전시회 뒤엔 무엇이 남았을까?

SIMTOS 2018이 최근 몇 년간 제조업 경기 침체로 부진했던 참관객수 성장을 회복세로 돌리며 4년만에 다시 10만 참관객 방문 전시회의 위상을 회복했다. 북적이는 분위기 속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SIMTOS 2018이 남긴 성과는 무엇인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지난 4월 3일부터 닷새간 일산 KINTEX에서 개최된 SIMTOS 2018 은 전세계 35개국 1,222개 기업이 참가하고, 10만 3천여 명의 참관 객이 방문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대 생산제조기술 전시회가 5일간 남긴 성과는 과연 무엇일까?

SIMTOS 2018을 주최한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이하 협회)는 대거 방문한 해외 바이어들이 참가 기업들의 실질적 수익 창출에 기여한 점을 이번 전시회의 성과 중 하나로 꼽았다. 협회는 이미 수년 전부터 ‘Matchmaking4U’라는 참가업체-바이어 간 매칭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구매력 높은 해외 바이어를 초청하고, 전시 개최 전부터 전시 현장에서 상담이 이루어지기까지 공들여 관리해왔다. 검증된 매칭 프로그램에 기반하여 전시 기간 중 다발적으로 열린 바이어 상담회는 상당수가 실제 계약으로 이어져 참가 기업의 수익 창출에 기여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Next Prev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1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2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3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4

Next Prev

보다 구체적인 4차 산업혁명의 방향을 설정했다는 것도 또다른 성과다. 보다 현실적인 스마트공장 구축 방안을 제시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운영한 ‘4차 산업혁명 특별관’은 가공 장비 중심의 데모 시연을 통해 공정 혁신에 대한 참관객들의 이해를 높였다. 특별관을 방문한 한 참관객은 “스마트공장이 이슈가 된 지도 오래지만 여전히 개념적인 이야기만 오가는 수준이라는 생각이 강했다. 그런데 이번 전시회를 둘러보고 나니 중소기업들이 어떻게 스마트공장 구축에 접근해야 하는지 감이 잡히는 것 같다”고 전시 관람의 소회를 전했다.

 SIMTOS 2018은 4차 산업혁명 외에도 자동화, 복합화, 난삭재 가공 등 제조 현장의 실질적 요구에 대응하는 다양한 솔루션들을 선보이며 참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 30여 개의 컨퍼런스와 포토존 이벤트, 스탬프 투어, 테크니컬 투어 등 어느 때보다 다양한 부대행사로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제공했다.

Next Prev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6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10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13

Next Prev

이처럼 다양한 성과가 남았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올해 전시회는 기존의 품목별 전시관 구성이 아닌 대륙별 전시관 구성으로 전시 운영 방식이 완전히 바뀌어 주목을 받았었다. 특별한 운영 방식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도 많았지만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참관객은 “전시 품목들이 생산지에 따라 여러 관에 나뉘어져 있다보니 관심있는 품목만 보고 싶은 참관객들로서는 효율적인 전시 관람이 어려워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막을 내린 SIMTOS 2018. 차기 전시회는 2020년 3월 31일(화)에 일산 KINTEX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Next Prev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16

SIMTOS 2018 현장 이모저모19

Next Prev

 

About 김솔 기자

다양한 취재 경험을 살려 여러분께 읽고 싶은 기사, 재미있는 기사 보여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