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ghlight / 일본 제조업계의 FOCUS는 어디에?

일본 제조업계의 FOCUS는 어디에?

‘모노즈쿠리(장인 정신)’를 앞세워 오랜 시간 제조 강국 의 맹위를 떨쳐온 일본 제조업계의 동향을 다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지난 1월, 일본 도쿄 국제전시장(도쿄 빅사이트)에 마련되었다. 지난 1월 17일부터 19일까지 넵콘재팬, 오토모티브월드, 스마트공장 엑스포 등 5개 제조 분야 전시회가 동시 개최된 것이다.

ne1

매회 기록적인 성과를 달성하고 있는 이 전시회의 강점은 주최측이 누누이 설명하는 ‘동시 개최로 인한 시너지 효과’다. 오토모티브월드와 스마트공장 엑스포를 총괄하고 있는 소다 마사키(早田 匡希) 사무국장은 “4차 산 업혁명의 시대가 열리면서 기술 간 융합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여러 분야의 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되기 때문에 참가 기업이나 참관객들이 타 분야, 타 기술과의 협력 기회를 보다 효율적으로 탐색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신제품과 신기술이 쏟아져 나온 5개의 전시회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띈 것은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스마트공장 엑스포다. 1회 전시회의 성공적인 반응에 힘입어 그 규모가 눈에 띄게 커졌다. 참가 기업이 2배 가까이 증가했고, 분야도 더 다양해졌다. 주최 측은 향후 공장을 벗어나 설계부터 애프터 마켓까지 더 넓은 범위의 ‘스마트’ 엑스포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3일간 진행된 이번 전시회는 114,380명의 참관객이 방문하고, 전시 기간 중 열린 350개의 세미나에도 약 26,000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역시나 화두는 4차 산업혁명

처음으로 개념이 등장한 이후 꾸준히 제조업의 가장 큰 화두로 자리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이번 전시회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다변화된 시장의 니즈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제조 기술과 사용자의 사용 편의성을 높인 스마트 제품을 5개 전시회장 어디에서나 쉽게 만나볼 수 있었다. 자율주행, AI, VR, 디지털화, 네트워크 등은 전시회의 핵심 키워드였다.

스마트공장 엑스포의 달라진 위상 역시 비슷한 맥락에서 설명할 수 있다. 토요비즈니스 엔지니어링, JM Technology, 화낙 등 일본 대표 기업들을 비롯해 훼스토, 리탈, 피닉스컨택트 등 해외 기업의 참가도 늘었다.

전시 기간 개최된 콘퍼런스에서도 새로운 제조 패러 다임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들이 소개되었는데, 특히 한·중·일 주요 전자제품 제조 기업들의 제조 혁신 사례가 발표되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중국의 하이얼(Haier)은 고객 맞춤형 생산을 위한 ‘인단합일(人单合一)’ 경영 모델 기반의 산업 클라우드 플랫폼 ‘COSMOPlat’으로 자사의 제조 지능화 사례를 설명했고, 한국의 삼성전자는 고객 니즈 만족을 목표로 제품 및 제조 혁신을 가능케 할 다중 플랫폼 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일본의 후지쯔는 디지털 변환이 어떻게 모노즈쿠리 분야를 혁신할 수 있는가에 대하여 최첨단 ICT 기술을 통해 구축 및 구현한 ‘Innovative Digital Place’ 개념을 빌어 설명했다.

Next Prev

ne3

하이얼, 삼성전자, 후지쯔가 새로운 제조 환경에 발맞춘 혁신 사례 를 발표하여 많은 관심을 모았다.

ne4

스마트공장 엑스포, 웨어러블 엑스포가 개최된 전시동은 발디딜 틈 없이 붐볐다.

ne5

VR 기술을 이용한 데모 시연이 전시장 곳곳에서 진행되었다.

ne6

화낙(FANUC)의 산업용 IoT 기반 스마트공장 플랫폼 ‘FIELD system’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ne7

야스카와(YASKAWA)는 수집한 로봇 티칭 노하우를 기반으로 작업 조건 및 공정에 따라 기능별 자동 로봇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디지털 데이터 솔루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ne8

센싱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섬유를 선보인 토요보(TOYOBO).

ne9

훼스토가 새롭게 선보인 협동로봇 솔루션 ‘BionicCobot’

Next Prev

 

발길 붙잡은 스마트 솔루션

올해 전시회에는 약 2,600개사가 참가하여 자사의 최신 기술 및 제품을 선보였다. 그 중에서도 단연 참관객들의 눈길을 모은 것은 ‘스마트’ 콘셉트를 내세운 제품들이었다.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전자 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알프스전기(アルプス電気)는 자율주행 차량을 타깃으로 한 정전용량식 입력 장치(Capacitive Input Device)를 선보였다. 자동차의 여러 기능을 제스처나 터치로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이 장치는 고감도 센서를 활용하기 때문에 터치 패널에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5~10cm의 거리에서 제스처만으로 메뉴 옵션 선택과 같은 정확한 명령의 입력이 가능하다. 나무, 패브릭, 가죽 등 다양한 표면 재질을 적용할 수 있으며,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터치 컨트롤이 가능하다.

ne10

ne11
알프스전기의 정전용량식 입력 장치. 한 참관객이 터치나 슬라이딩 등의 동작을 통해 차체 내부 기능을 조절하는 데모를 체험해 보고 있다.

기능성 섬유, 고성능 플라스틱, 합성 고무, 반도체 소자 등 광범위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아사히카세이주식회사(旭化成株式会社)는 자사의 첨단 솔루션으로 구성한 콘셉트카 AKXY를 통해 자동차 기술의 미래를 제시했다. 참관객들은 콘셉트카 탑승을 통해 안전한 드라이빙을 지원하는 드라이버센싱 기술과 편안한 환경 조성을 위한 통신 기술 및 기술 섬유,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 고성능 수지 등 아사히카세이의 다양한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ne12
아사히카세히의 콘셉트카 AKXY

야마모토금속제작소(山本金属製作所)는 최적의 가공 조건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툴 홀더 시리즈를 출품했다. ‘MULTI INTELLIGENCE’는 홀더 내부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진동이나 온도를 측정하여 가공 상태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홀더 시스템이다. 측정한 진동 및 온도 데이터는 무선 통신을 통해 전송되며, PC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ne13
야마모토금속제작소의 스마트 홀더 시스템

신테크호즈미(シンテックホズミ)는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공장 내 효율적 물류시스템 구축을 위해 개발한 AGV 솔루션 SILPS를 선보였다. 무선 통신으로 AGV 운반 시스템을 모니터링 및 제어하며, 전용 컨트롤러가 위치와 방향을 조절하기 때문에 가이드 경로를 추적하지 않고도 이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신테크호즈미의 SILPS
신테크호즈미의 SILPS

일본발 엣지 컴퓨팅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탄생

ne15

이번 전시회에서는 개방적 엣지 컴퓨팅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내세워 새롭게 출범한 일본 기업 주축의 컨소시엄이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미 쓰비시전기, 일본전기, 오므론, 일본IBM, 일본오라클, 어드밴텍까지 6개 회사가 중심이 되어 지난해 설립한 ‘엣지크로스컨소시엄(EDGECROSS CONSORTIUM)’이 바로 그것이다. FA와 IT의 연결을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Edgecross’는 벤더나 네트워크에 상관없이 생산 현장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수집된 방대한 데이터를 계층화·추상화하여 데이터 활용의 용이성을 높이며, 데이터 분석 및 진단을 통해 실시간으로 피드백이 가능하다고. 올해 상반기 본격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Edgecross는 우선 일본에만 출시될 예정이며, 추후 해외로 그 시장을 넓혀갈 계획이다.

도쿄 전시회가 나고야에서 재현된다!

47년의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넵콘재팬부터 오토모티브월드, 스마트공장 엑스포, 로보덱스,웨어러블 엑스포까지. 다양한 제조 분야의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쳐 아쉬워하고 있다면 9월 나고야 행을 계획해보자. 웨어러블 엑스포를 제외하곤 1월 도쿄 전시회와 동일한 구성으로 전시회가 개최되기 때문이다. 해당 전시회는 9월 5일(수)부터 7일(금)까지 나고야 포트메쎄(Port Messe Nagoya)에서 진행된다.

나고야 전시회 더 자세히 알아보기(클릭)

 

About 김솔 기자

다양한 취재 경험을 살려 여러분께 읽고 싶은 기사, 재미있는 기사 보여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