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조엔지니어링 / 빠르고 날렵한 측정의 비결

빠르고 날렵한 측정의 비결

자동차 휠은 타이어에 차량의 무게와 지면의 저항을 이길 수 있는 원동력을 주고 축의 회전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운전자의 개성을 반영할 수 있는 자동차의 중요한 디자인 요소다. 휠은 주로 경량 합금으로 만드는데, 열을 흡수하고 방출하는 성능이 뛰어나며 개성 있고 스포티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어 디자인 영역의 폭이 넓다. BSS는 1980년대 황금색 3피스 크로스 스포크 휠 모델을 출시한 후 자동차 휠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지금까지 꾸준하게 차주들의 선택을 받고있는 비결을 BBS의 특별한 림(rim) 가공 공정에서 찾아보았다.

Next Prev
컴팩트 TC62 T 워크 프로브 및 리볼버와 프로브 사이의 진동 댐퍼
컴팩트 TC62 T 워크 프로브 및 리볼버와 프로브 사이의 진동 댐퍼
컴팩트 TC62 T 워크 프로브 및 리볼버와 프로브 사이의 진동 댐퍼
컴팩트 TC62 T 워크 프로브 및 리볼버와 프로브 사이의 진동 댐퍼
Next Prev

측정 시간 70% 줄여준 솔루션

림(rim)은 자동차 바퀴의 외주로서 타이어를 끼우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캐스트 림 생산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는 센터 가공이다. 먼저 림 중앙의 센터링 홀을 100분의 1m의 정밀도로 가공한다. 그런 다음 허브 캡을 놓을 홈을 가공해야 하는데, 이 작업 역시 캡이 딱 맞춰져야 하므로 극도의 정밀도가 요구된다. 림 블랭크 중심의 위치 허용 오차가 캡 홈의 허용 오차보다 더 크기 때문에 가공하기 전에 각 림을 재측정한다. 이때, 특별한 가공 장비가 투입된다. 바로 블룸노보테스트의 고정밀 워크 프로브 TC62다. TC62는 무선 터치 프로브로 가공 공구와 함께 터렛에 부착되어 있으며, 측정 작업을 위해 가공 위치로 이동한다. 센터링 홀과 캡 홈을 정확히 가공할 수 있도록 NC 프로그램에서 원점을 조정한다.

TC62의 트리거 신호는 기계적 접촉에 의해서 발생시키는 것이 아니라 터치 프로브 내에 있는 광전자 센서의 레이저 빔이 가려질 때 생성된다. 전혀 마모되지 않고 극한의 작동 조건에서도 최대의 안정성을 보장한다. 또한, 기계적 솔루션보다 선반의 강력한 진동으로 의한 영향을 받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TC62의 무선 전송은 등록된 데이터를 BRC 무선 기술을 사용하여 수신기에 전송하기 때문에 신속하고 안정적이다. 주파수 대역 전체 폭에 걸쳐 실행되는 무선 신호의 개별 비트 덕분에 간섭에도 빠르고 강한 전송이 가능하다. BSS는 TC62를 도입하기 전보다 측정 시간을 70% 가까이 단축했는데, 이는 측정 포인트에 2000mm/min의 속도로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 사용했던 프로브의 경우 속도를 최대치로 높여도 300mm/min였던 것에 비교하면 매우 놀라운 결과다.

BBS의 CI-R
BBS의 CI-R

까다로운 가공 조건에서도 진가를 발휘

BBS에서 이뤄지는 절삭 가공은 그 조건이 매우 까다롭다. 작업 중 발생하는 진동이 다른 가공 분야보다 훨씬 더 강하기 때문인데, 3mm의 절삭 깊이와 1000~2500 RPM은 아주 흔한 조건이다. 이런 가공 조건 속에서 터치 프로브는 냉각 윤활유의 흐름은 물론, 빗발치는 칩들과 직접 부딪히게 된다. 또한 가공 작업에는 강력한 진동이 유발되는데, 전체 선반 공구가 아직 완전히 재료 속에 자리를 잡지 않았거나, 알루미늄 속 미세한 구멍을 만날 때면 강한 진동이 발생한다. 이런 진동은 공구와 프로브가 모두 고정돼 있는 터렛을 통해 프로브에 전달되므로 측정 오류를 유발할 수 있다. TC62가 갖춘 높은 측정압 능력은 이런 상황에서 강점을 발휘한다. 측정압이 높다는 것은 극단적인 터렛 이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잘못된 편향이 방지되며, 점도가 높은 절삭유에 의해서 정확한 측정이 방해받는 경우를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TC62는 보호 등급 IP68의 요건을 충족하므로 습기나 칩의 유입과 관련되는 문제가 전혀 없다. 또한 공구 홀더와 터치 프로브 사이에 새로 개발된 진동 댐퍼를 처음으로 적용, 최대 진동 피크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측정용 전자 장치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About 김란영 기자

따끈한 밥 위에 스팸 한 조각처럼 감칠맛 나는 기사로 여러분의 입맛을 책임지겠습니다. 맛있게 읽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