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ghlight / 혁명을 통한 진화가 필요한 때

혁명을 통한 진화가 필요한 때

한국델켐이 9월 8일부터 이틀간 ‘제28회 한국델켐 유저그룹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유저그룹컨퍼런스는 한국델켐이 매년 제조업계 종사자들에게 국내외 제조 트렌드와 다양한 기술 사례를 제공하는 기술 교류의 장이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약 1,200명의 제조인이 참여했다. ‘Evolution through Revolution’이라는 주제 아래, 한국델켐은 어떤 솔루션을 제안했는지 그 현장을 MFG가 직접 찾아가 봤다.

1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변화해 나가야 한다는 사실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지금 변화의 소용돌이 앞에선 제조업은 어떻게 대처 해야할까?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을 생산자와 소비자 중심으로 접근, 현재 제조업이 처한 문제의 해결법을 제시했다.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이사
한국델켐 양승일 대표이사

“4차 산업혁명으로 시장이 생산자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되며 산업계는 중대한 변화를 맞이했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등장한 신기술 또한 소비자 중심의 시장에서 생산자가 살아남기 위한 가장 적합한 기술로 인정된 기술이다. 더는 대량생산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생산원리는 작동되지 않는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급격한 변화 속에서 핵심을 정확히 짚어내고 이에 따라 과감하게 의식을 전환해야 한다. 이러한 혁명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며, 이를 통해 비로소 거센 환경변화 속에서 진화를 이뤄낼 수 있다. 한국델켐은 수십 년 동안 제조업계 동반자로 쌓아온 경험을 십분 활용해서 고객 여러분들의 혁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오토데스크의 Fusion 360

 

오토데스크 Digital Manufacturing Group의 바트 심프슨 이사
오토데스크 Digital Manufacturing Group의 바트 심프슨 이사

양승일 대표이사의 기조연설에 이어 오토데스크의 발표 세션이 진행됐다. 오토데스크 Digital Manufacturing Group의 바트 심프슨 이사는 “고객의 요구 사항이 많아지고 제품의 개발 주기도 짧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제조에 필요한 모든 스펙트럼을 이해하고 있는 기술 파트너와 각 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 최신 IT 솔루션의 도입이 필요하다”며 오토데스크의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하나로 통합하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분석해주는 Fusion 360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없다면 생산현장에서 주문이 변경됐을 때 빠르게 대응하기 어렵고 관리자가 공장을 관리하기도 더 힘들어진다. Fusion 360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해주는 솔루션으로 제품과 프로세스가 서로 연계가 되어 소통할 수 있기 때문에 기기나 운영의 효율성을 증진할 수 있다. 또한, 공정의 업무 일정 관리와 재고관리를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

Next Prev
4
11
12

Next Prev

IIoT기술을 접목한 솔루션

IIoT(Industrial Internet Of Thing)는 산업 현장에서 기계, 첨단 분석기술, 작업자를 서로 연결하는 기술로 모니터링과 데이터 수집, 데이터 교환 및 분석 등의 기능을 수행해 가치 있고 새로운 통찰을 제공한다. 한국델켐의 IIoT기술로 자체 개발한 ALMS-Shopfloor는 CNC컨트롤러에 TCP/IP 통신을 지원하고 PLC 통신, 센서 통신으로 가공기와 연결해 모니터링, NC데이터 관리, Web 실시간 연동을 제공한다. FANUC, 미쓰비시, 하이덴하인 등 다수의 컨트롤러와 연결할 수 있다.

최근 IIoT에 인공지능, AR/VR, 데이터 사이언스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하면서 새로운 기술이 계속 발전되고 있는데, 한국델켐도 IIOT와 AR/VR을 접목해서 AR Factory를 개발, 특허출원까지 마쳤다. 스마트 글라스를 쓰고 가공기를 보면 그 상태를 볼 수 있고 소재를 보면 예측 결과물을 3D로 확인할 수 있다.

Next Prev
6
7
Next Prev

데모시연을 통해 본 변화                 

한국델켐은 참관객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데모시연도 진행했다. DB 생성을 통한 공정 표준화 작업과 프로그램상에 있는 다양한 유틸리티를 활용해 CAM 프로그래밍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HD-ICON의 다양한 기능들을 직접 소개했다. 또한, 형상 인식 및 분석과 함께 설정한 DB를 통해 자동으로 최적화된 CAM 데이터를 생성할 수 있는 HDAS의 주요 기능들을 선보였다. 한국델켐의 주력 CAM 소프트웨어인 POWER MILL, POWER SHAPE, FEATURE CAM의 업데이트된 기능도 소개했다. 각각 다른 소프트웨어지만, 메뉴 구성이 비슷한 직관적인 리본 인터페이스로 메뉴를 구성했다. Dynamic machine control 기능이 추가되어 5축 프로그래밍 시간이 단축됐고, 파워밀 내 터닝 기능이 향상되어 툴 패스 연산 후에 바로 스톡모델을 적용할 수 있다.

진화하는 제조 환경, 진화하는 자산관리

한국델켐은 2017년 2월부터 영구 라이선스를 폐지하고 기간제 라이선스를 본격적으로 도입했다. 제품개발 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는 만큼 특정 제품 생산만 가능한 장비나 소프트웨어를 소유하기 위해서 자금을 모두 투입하는 업체보다는 사용료 방식을 통해서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갖춘 업체가 경쟁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사용방법과 관리도 더욱 간편해졌다. 한국델켐의 기간제 라이선스를 이용하면 동글이 아닌 오토데스크 사용자 계정만 있으면 된다. 그동안 영구 라이선스 관리는 동글 번호와 사용자 이름을 엑셀에 입력하고, 계약서는 서류상 깊숙한 곳에 보관해 왔다. 이 방법은 담당자가 바뀌고 유지보수 계약을 반복하다 보면 몇 개의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누가 사용하고 있는지 파악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Autodesk account를 이용하면 관리자 계정으로 로그인만 하면 관련된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간제 라이선스 도입은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기술 영업도 유리하다. 이제 더는 보유하고 있는 솔루션의 한계, 추가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영업대상을 국한 지을 필요가 없다. 기간제 라이선스가 더욱 넓은 시장을 대상으로 영업할 수 있는 무기가 되어줄 것이다.

한국델켐 이덕재 이사
한국델켐 이덕재 이사

적층제조와 NETFABB

적층제조 산업은 2014년 이후 평균 약 30%의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델켐 또한 2017년부터 적층제조를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NETFABB을 공급하고 있다. 이덕재 이사는 ”효율적인 적층제조를 위해서는 프린팅에 필요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준비 과정과 격자구조 적용 및 설계 최적화, 출력과정 검증을 위한 시뮬레이션 과정이 함께 수행되어야 하는데, NETFABB은 이러한 모든 과정을 가장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적층제조 전문 솔루션”이라며, “금형 분야에서의 코어 냉각 작업이나 항공기 브래킷 부품, 자동차 부품, 시제품 제작 등에 생산 효율성 향상을 목표로 NETFABB을 다방면으로 활용하고 있다. NETFABB을 통한 적층제조 방식은 시간과 제조 비용에 있어 전통적인 제조 방식과 비교해봤을 때 경쟁력 있는 제조 방식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bout 김란영 기자

따끈한 밥 위에 스팸 한 조각처럼 감칠맛 나는 기사로 여러분의 입맛을 책임지겠습니다. 맛있게 읽으세요 :)